팔대관의 풍경이 좋지 않으면 청도에 거주하는 필요가 없다.

“팔대관의 풍경이 좋지 않으면 청도에 거주하는 필요가 없다’. 가을과 결우때 서리가 단풍나무로 발간객을 물들어서 팔대관은 여기에 온 사람마다 보답하고 있다.  

 팔대관의 지리위치가 너무 우월하고 사람들이 제일 청소하는것은 팔대관의 특색 건물군이다.  청도의 처음 중국 역사문화 명거리로 팔대관안에 200여동 스다일이 독특한 작은 별장이 있다. 이 별장들이 산에 의지하고 건설하며, 건설을 참여하는 중국의 중청년 건축설계사들이 밖에서 러시아, 영국, 프랑스, 독일, 단매, 회라, 일본등 총 24개 나라의 설계사도 있다. 그래서 팔대관의 작은 별장이 각자의 특색이 있고, 이국정조가 깊어 동방과 서방의 문화이념의 교체함과 대회이다. 팔대관도 “만국 건물 박물관”을 불립니다.

팔대관의 풍경이 좋지 않으면 청도에 거주하는 필요가 없다.
팔대관의 풍경이 좋지 않으면 청도에 거주하는 필요가 없다.
팔대관의 풍경이 좋지 않으면 청도에 거주하는 필요가 없다.
팔대관의 풍경이 좋지 않으면 청도에 거주하는 필요가 없다.
팔대관의 풍경이 좋지 않으면 청도에 거주하는 필요가 없다.
팔대관의 풍경이 좋지 않으면 청도에 거주하는 필요가 없다.

Copyright © 2021 山东沃尔德文化旅游发展有限公司 Shandong World Tourism and Culture Development Co., L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