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백호

원명은 북호, 소북호인데 당나라 시인 이백은 제녕에 산지 23년을 되었으니 이백을 기념하기 위해서 태백호를 변했습니다. 호면에는 한 금색인 사면관음조각상이 정중앙의 작은 섬에 자리하며 안상하게 수면을 내려다봅니다. 햇빛이 비춰서 호면이 반짝반짝 빛이 나고, 비늘처럼, 금싸리기처럼, 사람의 마음을 편안하게 하고, 경치에 빠져 떠나기 싫어하다.

태백호
태백호
태백호
태백호
태백호
태백호
태백호

Copyright © 2021 山东沃尔德文化旅游发展有限公司 Shandong World Tourism and Culture Development Co., L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