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영암영암사 겸 간중장로 이유거사

题灵岩寺兼简重长老二刘居士

[宋]曾巩
[송]쩡궁
法定禅房临峭谷,辟支灵塔冠层峦。
법정선방임초고, 피지령탑관층롼.
轩窗势耸云林合,钟馨声高鸟道盘。
헌창세송운림합,종신성고조도판.
白鹤已飞泉自涌,青龙无迹洞常寒。
백학이비천자영, 청룽무적동상한.
更闻雷远相从乐,性道尘嚣岂可干。
경문뢰원상종락,성도신효기가간.


영암사는 산동성 제남시 장청구 만덕가도에 위치한다. 태산 서북쪽에 위치한다. 현재 세계 자연 문화유산인 태산의 중요한 구성부분으로 되였다.
영암사는 동진시기에 건설되여 북위 효명제 정흥 원년에 재건되기 시작하였으며 당나라때에 전성기를 이루었다. 영암사는 당나라때부터 남경의 서하사, 절강의 천태국청사, 호북 강릉의 옥천사와 함께 천하 4대 명찰로 불리고있다.당현장은 사내에 머물며 경문을 번역한적이 있었고 당고종 이후 력대 황제들은 태산에 봉선하러 왔을 때도 많이 사내에 와서 참배했다.
1982년, 국무원은 영암사를 제2차 전국 중점 문화재 보호단위로 지정하여 aaaa 급 풍경구로 지정하였다.

제영암영암사 겸 간중장로 이유거사
제영암영암사 겸 간중장로 이유거사
제영암영암사 겸 간중장로 이유거사
제영암영암사 겸 간중장로 이유거사
제영암영암사 겸 간중장로 이유거사
제영암영암사 겸 간중장로 이유거사

Copyright © 2021 山东沃尔德文化旅游发展有限公司 Shandong World Tourism and Culture Development Co., L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