电话:18158912091

인상 지난(6)

‘집집마다 호수와 버드나무가 있네’라는 구절로 대표되는 경치를 가장 잘 보여주는 곳이다. 깊은 역사와 문화도 없고 특별히 낭만적인 분위기도 없지만 독특한 문화와 매력을 갖고 있다. 샘물 한통 담고 차를  우리면서 백화주극장에 가서 전통 곡예를 듣고 호성하를 따라 산책한다.여긴 휴양을 위한 곳이다.

교통

직항비행기 산택하여 지난에 도착해 버스나 택시를 타고 숙소호텔로 고고~지난의 여행  시작!

베이징,상하이,옌타이,칭다오의 직항비행기를 산택하여 고속철도타고 제남에 도착한다.

참고:베이징-지난 1시간30분

상하이-지난 3시간

옌타이-지난 3시간30분

칭다오-지난 2시간

진주천

인상 지난(6)
인상 지난(6)
인상 지난(6)
인상 지난(6)

진주천은 제남의 4대 명천 중 한 곳 (표돌천, 흑호천, 진주천, 오룡담)으로 대명호공원 남쪽 산둥성 인대 안락 (진주천대원이라고도 함)에 있으며 명청시대 산둥성 순무의 소재지였다.

표돌천은 유람객이 줄을 잇는 표돌천에 비해 진주천이 위치한 마당의 깊이가 훨씬 수려하므로 이곳을 찾아 샘을 감상하고 산책하는것은 매우 만족스럽다.진주천은 벽처럼 맑고 깨끗하여 호수남쪽기슭의 부정우에 서있다. 못에서 멀지 않은 곳에 하얀 기포가 호수밑에서부터 솟아나오는것을 볼수 있다.

진주천의 진주 꿰기는 순의 두 왕비였던 아황과 여영의 눈물로 옮겨 담았다는 전설이 있다.샘안에는 매우 많은 물고기들 (제남의 샘물속의 물고기는 절대 다수가 비늘이다.)이 생기발랄하다.선량한 사람들이 흰 찐빵을 몰고 가서 먹이기도 하는데, 대명호에 비하면 이곳은 말 그대로 물고기 천국이다.

관광보인트:

진주천은 제남의 세번째로 이름난 샘으로서 제남구성의 중심에 위치하여있으며 오늘의 천성로 진주천강당내의 북쪽에 위치하여있는데 명청시기에는 산동순무의 소재지였고 편액은 건륭황제의 친필이다.진주천의 줄기는 순의 두 왕비였던 아황과 여영의 눈물로 변해 왔다고 한다.샘안에는 금붕어가 매우 많은데 아이를 데리고 놀면 빵찌꺼기나 만두, 과자를 가지고 놀것을 건의하며 금붕어에게 먹이를 주면 그 물고기들이 즐거워하고 동무도 기뻐한다.

오픈시간:진주천은 산동성인대 뜨락안에 있으며 낮에는 일반적으로 자유롭게 구경을 할수 있다.

걸린 시간 :1시간

Copyright © 2021 山东沃尔德文化旅游发展有限公司 Shandong World Tourism and Culture Development Co., L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