电话:18158912091

영암사

제남에는 고찰이 매우 많다. 고찰에 관해서는 제남 장청의 영암사를 빼놓을 수 없다. 영암사는 당나라 때부터 저장 국청사, 난징 서하사, 호북 옥천사와 함께 해내의 “4대 명찰”로 불렸으며 지금도 전국 중점 문물 보호 단위, 국가 급 풍경 명승지이다.

사진1,사진2는 대웅전으로, 원래는 송대의 헌전으로 천불전 동쪽에 있다. 송숭녕대관년간(1102~1110년)에 주지승 인흠이 창건하였으며 승려들이 불경을 외우는 곳이다. 명나라 정덕년간(1506년~1521년)에 노왕이 불상을 기부한 후에 이름을 대웅전으로 바꾸었는데, 현존하는 전은 청나라 중엽에 지은 것이다.

사진3,사진4는 천불전 서남쪽으로 0.5킬로미터에 위치하며 당송에서 명청까지 각 대 영암사 주지승의 무덤탑이 167개(당나라 때 1기, 북송 때 6기, 금나라 때 5기, 청나라 때 3기, 나머지는 원나라 때 유물), 지명비 81개가 있다. 이런 무덤탑과 지명은 서로 다른 역사 시기의 조각 특징과 사원의 역사 사실을 반영하고 있다. 무덤탑의 형태가 다양하고, 조형도 고풍스러우며, 조각 공예도 정교하다.

영암사
영암사
영암사
영암사

Copyright © 2021 山东沃尔德文化旅游发展有限公司 Shandong World Tourism and Culture Development Co., L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