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자오(일조)

산둥성 동남쪽에 위치하고 있는 르자오(일조)시는 해변의 도시이다. 해가 뜨면 동쪽에서 먼저 비춘다 하여 일조 (日照) 라는 이름을 얻게 되었다.

교통

르자오산쯔허 공항은 시내에서 서북쪽으로 19km 떨어진 곳에 위치한다. 르자오시에서 공항버스로 1시간 거리이면 국내에선 베이징, 상하이, 다렌등 도시까지 직항편이 가능하다.

완핑커우 해변생태원

“르자오에 관광을 하러 오면 반드시 완핑커우에 도착하다.”  완핑커우 해수욕장은 르자오시에서 인기가 제일 뜨거운 욕장중의 하나이다. 모래 톱의 해안선은 매우 길어서 밀물 때 바닷물이 매우 푸르다. 하지만 모래가 굵고 무료 개방으로 성수기마다 사람이 몰린다. 조석탑은 관광지를 상징하는 건물로 정상에서 전체 경관과 바다가 내려다보인다.

르자오(일조)
르자오(일조)

푸라이산

푸라이산에서 정림사내 한 천년은행이 매우 유명하다. 천년은행은 나무가 굵고 올올창창한 봄과여름, 낙옆이 황금색인 가을이 감상을 아주 좋은 시절이다. 은행이 있는 천년의 고찰 정림사은 명성이 두루 알려져있는 불교성지로 많은 주유한 고승들이 여기에  참베하고 경서를 강설했다. 고찰내에  고박달나무 근예작품이 소장하고 있어서 나무뿌이 조각 애호자 반드시 참 보습을 보러 온다.  

푸라이산에 관광하러 오면 저녁 무렵때 되면 떠나가야 한다. 외냐하면 역사에서“ 푸라이만조(晚照)’는 “여주 팔경”의 하나로 저녁노을이 처음 올라 산 위에서 바라보니 고요한 마을 사이로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밥 짓는 연기가 마치 무릉도원이 같다.

르자오(일조)

류가만 간해원

(赶海,<간해>【방언】 (조수가 밀려가는 틈을 타서) 해변의 모래사장에 가서 해산물을 줍다.)

바가에 오러면 꼭 해산물을 주워야 하는데, 간해원에서 이 소원을 실현할 수 있다. 원내에 모래사장이 평평하고 모래가 가늘다. 그리고 넓은 조간대 있엉서 맛조개, 대합, 나사조개, 게등 많이 나 바다를 돌아다니며 신나게 놀아라.

매년 7월초에서 9월까지는 바다에 나가기에 좋은 시기이다. 여기서는 매일 2차례 밀물과 썰물이 있는데 썰물 이후가 해산물을 줍는 가장 좋은 시기이다. 많은 물고기, 새우나 동죽조개가 모두 모래톱의 구덩이에 남아있어 행운만 있으면 큰 통을 주울수도 있다.

르자오(일조)
르자오(일조)
르자오(일조)
르자오(일조)

Copyright © 2021 山东沃尔德文化旅游发展有限公司 Shandong World Tourism and Culture Development Co., Ltd